'WS 부진' 다르빗슈 "2017년 휴스턴 우승 박탈해야"


다르빗슈 유(34,시카고 컵스)ⓒHARRY HOW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AFP / AFPBBNews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아픈 기억이 있는 다르빗슈 유(34,시카고 컵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우승을 박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르빗슈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에서 진행되고 있는 컵스 스프링캠프에서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 스캔들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날 ESPN 등에 따르면 다르빗슈는 "올림픽의 경우, 만약 한 명의 선수가 부정한 방법을 쓴다면 금메달이 박탈되지 않나. 그러나 휴스턴은 여전히 월드시리지 타이틀을 갖고 있다. 그것은 불가사의한 일"이라고 말했다.

다르빗슈는 LA 다저스 소속으로 2017년 월드시리즈를 경험했다. 2017년 시즌 중반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했지만 중요했던 '가을야구'에서 부진했다.

다르빗슈는 당시 포스트시즌 4차례 경기에서 14⅔이닝을 던져 2승2패, 평균자책점 6.14의 성적에 그쳤다. 특히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1⅔이닝 6피안타 4실점, 그리고 최종 7차전에서 1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5실점(4자책점)으로 무너지며 고개를 숙였다.

다르빗슈는 당시 경기를 떠올리며 "내가 그들에게 팁을 준 것이냐, 아니면 그들이 (사인을) 훔친 것이냐"고 반문했다.

더 나아가 다르빗슈는 휴스턴의 사과에도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했다.

특히 코디 벨린저(LA다저스)와 사인 훔치기를 놓고 언쟁을 벌이고 있는 카를로스 코레아(휴스턴) 등을 겨냥해 "그들은 사인을 훔쳤고, (왈가왈부)더 이상 이야기하면 안 된다. 더 많은 사과를 해야 한다. 하지만 그들에게 그런 것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벨린저는 "휴스턴은 2017년뿐만 아니라 최근 3년간 모두 사인을 훔쳤다. 2017년 호세 알투베(휴스턴)가 MVP를 훔쳐간 것"이라고 했고, 코레아는 "정확한 사실을 모른다면 입을 다물라"고 받아쳐 논란이 됐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