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첼시 상대 2-0 완승 '7위 점프'…시즌 3전3승 천적 등극


선제골의 주인공 맨유 마샬. ⓒAFPBBNews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 원정을 완승으로 장식하며 7위로 점프했다.


맨유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 EPL 26라운드 첼시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즌 10승(8무8패)째를 수확한 맨유는 승점 38점이 되며 리그 9위에서 7위로 뛰어올랐다. 6위 셰필드 유나이티드(39점)와 승점차는 1점에 불과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권인 5위 토트넘(40점), 4위 첼시(41점)와 차이도 크게 좁혔다.


첼시에게 강한 면모도 이어갔다. 올 시즌 맨유는 홈에서 열린 첼시와의 리그 개막전에서 4-0 완승을 거둔 것을 시작으로 카라바오컵 2-1 승리, 그리고 이번 승리까지 맞대결 3연승을 질주 중이다.


반면 승점 획득에 실패한 첼시(12승5무9패)는 4위를 유지했지만 5위 이하 팀들의 거센 추격을 받는 상황에 몰렸다.


전반 초중반까지 0의 행진이 이어진 가운데 전반 종료직전, 맨유는 아론 완 바사카의 크로스를 마샬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 상대 골망을 흔들며 1-0 선제골을 터뜨렸다.


맨유는 후반 10분, 첼시의 코너킥 상황에서 조우마에게 골을 내줬으나 이 과정에서 공격진이 파울을 범한 장면이 VAR에 포착돼 한숨을 돌렸다.


1-0 리드를 이어가던 맨유는 후반 21분에 페르난데스가 올린 코너킥을 후위에서 쇄도하던 맥과이어가 헤딩으로 연결, 2-0을 만들었다.


맨유는 후반 32분, 교체투입된 첼시 공격수 지루에게 만회골을 내줬지만 이 역시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다시 한 번 골이 취소됐다.


결국 2-0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승리를 지켰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