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위 배후는 극좌 '안티파'…테러조직 지정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CHIP SOMODEVILLA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GETTY IMAGES VIA AFP / 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의 배후 조직으로 '안티파'(Antifa극우파에 맞선 극좌파)를 지목하며 이들을 국내 테러조직으로 지정하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미국은 안티파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티파는 반(反)파시스트를 뜻하는 말로, 호전적인 좌파 활동가들을 일컫기도 한다.


이후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성명을 내고 "안티파와 그 유사 단체들이 자행한 폭력은 국내 테러이며, 이는 법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다만 안티파의 테러조직 지정은 그 실효성이 분명치 않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미국은 '국내 테러조직'의 개념을 2001년 911테러 이후 제정된 애국법에서 규정하고 있지만, 외국 테러조직의 경우와는 달리 국내 테러조직에 대한 지원을 금지할 수 있는 명시적 법률은 없다.


게다가 안티파 운동은 딱히 중심이 없고, 활동가들이 온라인 등을 통해 소규모로 분산된 시위 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권단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특정 단체에 정치적 낙인을 찍으려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수정헌법 제1조에 어긋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를 폭도와 약탈자라고 비난하며 연방 차원의 군사 투입을 거론하는 등 초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