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페이스북 직원들 반발에도 '마이 웨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글에 아무 조처도 취하지 않기로 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거센 내부 반발에 휩싸였다.


간부급 인사들의 비난 성명이 잇따랐고, 화상 파업에 돌입하거나 사표를 던지는 직원도 있었다. 그러나 저커버그 CEO는 해당 글이 '페이스북 규칙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CNBC 등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이날 열린 페이스북 온라인 전체 회의에서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전도 시작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글에 관한 사측 결정은 확고하다"고 밝혔다.

문제의 글은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 흑인 사망 시위에 관해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린 글로, 1967년 마이애미 경찰국장이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서 한 유혈 진압 발언을 인용한 것이라 논란이 됐다. 트위터는 "이 트윗은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원칙을 위반했다는 경고문을 붙였지만, 페이스북은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저커버그 CEO는 이와 관련 "많은 직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가 폭력적인 레토릭(수사)에 대한 회사 정책을 위반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해당 글이 폭력을 부추긴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페이스북이 정책을 바꿀 것인지 아니면 위반 게시물을 완전히 없애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을 강구할 것인지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회사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약 90분간 진행됐으며, 직원들이 가상 화면을 통해 저커버그 CEO에게 질문을 던졌다. 발언자들 중 상당수는 회사의 입장에 화가 나고 좌절감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결정은 회사 내부의 강한 반발에 직면한 상태다. 간부급 인사들이 공개적으로 실망감을 표출했고, 1일엔 일부 직원들이 화상 파업에 돌입했다. 회사를 떠나는 직원들도 속출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페이스북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티모시 에바니를 포함해 최소 2명이 사의를 밝혔다.


이에 저커버그는 11월 대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선거 지원 허브'(a hub for election resources)를 만들고, 인종적 정의 진보를 위한 이니셔티브를 출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결정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눈치보기'란 내부 반발이 워낙 거세 빠른 시일 내에 논란이 사그라들긴 어려워 보인다. 이를 두고 블룸버그는 "저커버그 CEO가 15년 회사 역사상 가장 격렬한 내부 반발에 직면해 있다"고 평가했다.


페이스북의 보수적인 결정의 배경에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로 알려진 피터 틸이 페이스북 이사로서 주요 결정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틸은 트럼프 대통령의 비공식 기술 고문이자 2016년 대선에서 그의 당선을 도왔던 인물이다. 페이스북이 행정부의 반독점법 조사를 받고 있다는 점도 저커버그 CEO의 운신폭을 좁히는 요인이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