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트럼프 'G7 확대 개편' 구상에 연일 볼멘소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체제 '확대 개편' 구상을 놓고 일본 정부 당국자들로부터 연일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포함한 다른 G7 회원국들에 대한 사전설명 없이 이 구상을 일방적으로 제시했다는 게 그 표면적인 이유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3일 오후 후지TV에 출연, 트럼프 대통령의 G7 확대 구상에 대한 질문에 "(G7이) 논의하는 주제가 광범위해지고 있기 때문에 아웃리치(홍보지원활동) 형태로 관련 국가를 (회의에) 초청하는 건 의미가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는 'G7의 틀을 어떻게 할 것인가'와는 전혀 별개"라고 답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특히 "G7이란 틀을 바꾸는 문제는 모든 회원국이 논의해서 정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회원국을 늘리는 건 쉽지 않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의 G7 체제가 "시대에 뒤떨어졌다"며 한국인도호주, 그리고 러시아 등이 합류한 주요 10개국(G10) 또는 11개국(G11) 체제를 언급했다. 특히 1일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선 한국 등 4개국에 브라질까지 포함한 주요 12개국(G12)이 거론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그리고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 차례로 전화통화를 하고 자신의 G7 확대 구상에 대해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으나,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기존 회원국 정상들과는 아직 공식적으로 협의하지 않은 상태.


이에 대해 일본 지지통신은 4일자 워싱턴발 기사에서 "미국은 '중국 포위망' 형성을 노리고 G7 확대를 모색하고 있지만, 영국과 캐나다는 러시아의 복귀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아시아 대표' 자리를 지키고 싶어 하는 일본도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G7은 1997년부터 러시아가 참여하면서 주요 8개국(G8)으로 불리기도 했지만,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강제 합병한 러시아가 회원국에서 제외되면서 현재의 G7으로 되돌아왔다.


게다가 일본 정부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을 추진 중인 상황이어서 미국 주도의 '중국 포위망' 구축에 가담하는 게 껄끄러울 수밖에 없다.


또한 한일관계의 경색국면이 장기화되고 있는 사실 또한 한국 등이 참여하는 G7 확대 구상이 불편한 이유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이와 관련 모테기 외무상은 3일 이뤄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일본발(發) 수출규제'와 한국 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배상 판결 문제 등 양국 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G7 확대' 구상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은 3일 오후 진행된 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화상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은 이 문제(G7 확대 개편)에 대해 좋다거나 나쁘다고 말할 단계가 아니다"며 즉답을 피해 일본 정부 내에서도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 1일 정례브리핑에서 "G7은 시대에 뒤떨어졌다"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관련, "G7이란 틀은 참가 주요국들이 국제사회가 직면한 과제에 임하는 방침과 연대협력을 확인하는 장(場)으로서 계속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