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 중단"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AFPBBNews




캐나다 정부가 홍콩과 맺은 범죄인 인도조약 이행을 중단하기로 했다. 중국 당국의 이른바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및 시행에 대항하기 위한 조치다.


AFP통신에 따르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캐나다는 일국양제(一國兩制'1국가 2체제'를 뜻하는 중국의 홍콩 통치정책)의 확고한 지지자다. 캐나다는 홍콩 상황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 30일 홍콩의 분리 독립과 정권 전복, 테러 등 활동을 강력 처벌하는 내용을 담은 홍콩 보안법(홍콩 특별행정구의 국가안전 유지 법률제도와 집행기제 결정)에 대한 입법절차를 마무리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은 홍콩 보안법이 일국양제 원칙을 훼손하고 홍콩의 자치권과 홍콩시민들의 자유를 억압하는 도구로 사용될 것이라며 그 제정에 반대 입장을 밝혀왔었다.


트뤼도 총리도 "일국양제는 750만 홍콩인뿐만 아니라 그곳에 사는 30만 캐나다인에게도 중요하다"며 "우린 현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을 계속 검토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캐나다 정부는 앞으로 △홍콩에 대해서도 기존 중국 본토와 마찬가지로 군수물자와 같은 '민감' 품목의 수출을 금지하고, △보안법 발령 이후 상황을 반영해 자국민들에 대한 홍콩 여행 경보를 갱신 발령하며, △홍콩인들의 캐나다 이주를 지원하는 방안 등을 강구할 계획이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