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공정주택법 폐지한 이유…'재선용 인종분열책'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게 등을 돌린 대도시 교외지역(suburban) 유권자들의 표심을 사로잡기 위해 정부의 변경된 주택 정책을 내세우면서 인종 간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고 CNN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거주지 차별을 없애기 위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도입했던 정책을 지난주 폐지한 트럼프 대통령은 "'꿈의 교외생활'을 영위하는 모든 사람들은 이웃에 저소득 주택이 건설돼 괴롭힘을 당하거나 재정적으로 타격을 받는 일이 더 이상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당신의 주택 가격은 시장에 따라 오를 것이고, 범죄는 줄어들 것"이라며 "오바마-바이든 때의 '공정한 주택 거래 강화 추진 규정(AFFH Rule)'을 페지했다. 즐겨라!"라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텍사스에서 연설할 때엔 저렴한 주택은 이제 교외에서 설 자리가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은 교외로 들어가 예쁜 집을 갖기 위해 싸운다. 더 이상 교외 지역에서 저렴한(affordable) 가격의 주택이 공급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몇년째 계속돼 왔다. 나는 몇년 동안 갈등을 보아왔다. 이것은 교외 지옥이었다. 우리가 사흘 전 그 규칙을 페지했으니, 신사 숙녀 여러분, 인생을 즐겨라"라고 덧붙였다.


AFFH는 인종이나 피부색, 종교, 성별, 출신국 등에 상관없이 주택을 구입하거나 빌릴 때 부당한 대우를 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1968년 제정된 미국 공정주택법(Fair Housing Act)을 강화한 것이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