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포수 몰리나 등 확진자 6명 공개…김광현은 건강(종합)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안방마님 몰리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을 공개했다. ©RICH SCHULTZ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GETTY IMAGES VIA AFP / AFPBBNews



김광현(32)이 속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주전포수 야디어 몰리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선수 7명이 양성 반응을 보인 가운데 김광현은 다행히 건강한 것으로 확인됐다.


몰리나는 5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받았다고 공개했다. 몰리나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3명의 구성원 중 한 명이라는 사실을 직접 밝혔다.


그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권고한 예방수칙을 지켰지만 확진 판정을 받아 슬프다"며 "구단과 동료, 팬들을 위해 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00년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은 몰리나는 빅리그 최고의 포수로 꼽힌다.


9차례 올스타에 뽑힌 것을 비롯해 최고의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글러브도 9차례 받았다. 2006년과 2011년에는 세인트루이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몰리나가 이탈하면서 김광현에게도 변수가 생겼다.


최고의 포수인 몰리나는 올 시즌 시범경기 때부터 꾸준히 김광현과 호흡을 맞췄다. 하지만 팀의 핵심전력인 몰리나가 빠지면서 당분간 다른 포수와 경기에 나서야 할 전망이다.


김광현은 다행히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김광현은 지난달 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뒤 10일 넘게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최근 세인트루이스 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경기가 전면 취소된 상태다.


세인트루이스는 남은 52일 간 55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을 펼쳐야 한다.


한편,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이날 선수들에게 코로나19 확진 공개 의사를 물은 뒤 양성판정을 받은 6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13명 중 7명은 선수, 6명은 스태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르면 주전 내야수 폴 데용, 우완 불펜 주니어 페르난데스, 코디 휘틀러, 내야수 랭걸 라벨로, 에드먼도 소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은 선수 본인이 공개를 거부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 몰리나를 포함해 확진자들을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메이저리그는 확진자가 나올 경우 부상자 명단에 포함시키며, 이를 대체 할 수 있는 선수를 60인 명단 내에서 뽑을 수 있다.


현지 언론에서는 이날 특별한 이유 없이 부상자 명단에 포함된 우완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비공개된 코로나19 확진 선수로 추정하고 있다.


CBS스포츠 등은 "마르티네스가 명확한 이유도 없이 이날 다른 코로나19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지난해까지 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였던 마르티네스는 올 시즌 선발로 전환했고, 올해 1경기 3⅔이닝에 나와 7피안타 6실점으로 1패, 평균자책점 14.73을 기록 중이다.


김광현은 마르티네스와 5선발 자리를 놓고 경쟁했지만 밀렸고, 올 시즌을 마무리 투수로 시작했다.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사장은 "13명의 확진자는 현재 심하지는 않지만 약간의 증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일부는 미열 속 두통이 있으며 5명은 무증상"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