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 백신의 효과 95 %로 발표 치험 최종 결과


미국 제약사 화이자 로고 앞에 놓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COVID-19) 백신이라고 적힌 라벨이 붙어있는 작은 병 주사기ⓒAFPBBNews



미국 제약 대기업 화이자(Pfizer)는 18일, 자사가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에 대해서, 임상시험(치험)이 완료해, 95%의 유효성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 백신에 심각한 부작용은 없다. 미국 규제당국에 수일 내 긴급인가 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앨버트 불라(Albert Bourla)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시험 결과는 이 괴멸적인 바이러스 감염증의 대유행을 종식시키는 데 도움이 될 만한 백신을 제공한다는 지난 8개월간의 역사적인 여정에서 중요한 첫걸음이 됐다고 말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