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당 습격 사건, 트럼프 개인사업에도 재 뿌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DREW ANGERER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GETTY IMAGES VIA AFP/AFPBBNews



친트럼프 시위대의 의사당 습격 사건으로 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사업까지 궁지에 몰리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기업과 긴밀히 협력해온 독일 도이체방크가 더 이상 이 기업에 대출을 해줄 것 같지 않다고 전했다.


도이체방크는 트럼프 기업에 3억달러 이상을 빌려줬고, 만기는 2023년과 2024년에 걸쳐 돌아온다. 갚으려면 돈을 다시 꾸거나 자산을 매각해야 한다.


이 은행은 트럼프 대통령과 거래하는 몇 안되는 주요 금융기관 중 하나였지만, 지난 6일 발생한 의사당 습격 사건 이후 금융기관에 대한 트럼프 기업의 접근이 더 제한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뉴욕 시그니처뱅크와 플로리다 프로페셔널뱅크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좌를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시그니처뱅크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530만달러의 예치금을 두고 있지만, 이 은행은 의사당 습격 사건을 계기로 대통령의 사임을 촉구했다.


이 은행은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폭도들을 독려하고, 의회를 보호하기 위해 주방위군을 투입하는 일을 막으려 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비판했다.


프로페셔널뱅크 또한 트럼프 기업 및 그 계열사와의 관계를 즉시 중단하고, 앞으로 거래를 하지 않겠다고 못박았다.


트럼프 기업의 온라인 사업을 운영했던 쇼피파이와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웹사이트 결제시스템을 처리하던 스트라이프 또한 트럼프 관련 기업과 일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과거 트럼프 기업과 관련된 사람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한 이후 극단적인 성향을 내려놓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의사당 난입 사건으로 이런 기대가 무색해졌다고 WSJ는 설명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