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고위관리 28명 제재…바이든 대중 정책 첫 시험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퇴임하자 중국이 기다렸다는 듯 미 고위 관리 28명을 제재하자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중 정책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지적이다.


앞서 중국 정부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첫날인 지난 20일 대중 강경노선을 주도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맷 포팅거 국가안보 부보좌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 존 볼턴 NSC 전 보좌관 등 트럼프 전 행정부 주요인사 28명에게 제재를 가했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 공화당 최고 지도자들은 제재 직후부터 바이든 대통령에게 "중국에 보다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짐 리쉬 미 상원 외교위원장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 정부가 미국 관리 28명을 제재한 것은 앞으로 미국과 치열하게 경쟁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미국 역시 강력한 조치를 통해 중국과 맞서 미국의 이익을 지키는 것을 단념하지 않을 것임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의 이번 제재가 비생산적이라고 비판했지만 아직 맞대응에는 나서지 않았다. 제재에는 또다른 제재로 곧장 보복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중 접근법과는 완전히 다르다.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면서도 협력의 끈을 놓지 않는다는 게 바이든 행정부 대중 정책의 기조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 내에서 중국에 더욱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합의가 형성됐고, 중국이 빠른 속도로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넓히고 있는 만큼 미중이 경쟁을 완화하고 협력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원 외교위원회의 공화당 지도자인 마이클 맥컬은 "미국 내에서 우리의 이익을 위협하고 있는 중국에 보다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초당적인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대중국 압박을 촉구했다.


하루빨리 중국을 강하게 제재해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며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국 정책이 시험대에 올랐다고 SCMP는 전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