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1무4패' 부진에도…모리뉴 "내 지도 방식 누구에게 뒤지지 않아"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 ⓒAFPBBNews



최근 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경기서 거둔 성적은 1무4패. 심각한 수준인데, 이런 부진에도 조제 모리뉴 감독은 특유의 자신감으로 가득했다. 그는 "위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당당함을 피력했다.


토트넘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EPL 2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1-2로 졌다.


좀처럼 승리하지 못하고 있는 토트넘은 10승6무8패(승점 36)로 리그 9위까지 밀렸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웨스트햄(승점 45)과의 격차는 9점까지 벌어졌다.


반복된 패배 속 영국 현지에서는 모리뉴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모리뉴 감독은 여전히 "자신이 최고"라고 추켜 세웠다.


'스카이스포츠' 등에 따르면 모리뉴 감독은 웨스트햄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서 "최근 좋지 못한 결과가 나왔고, 많은 경기에서 패했지만 위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의 '지도 방식'을 지적한 취재진의 질문에 "나 자신을 의심하지 않는다"면서 "결과는 여러 상황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다. 내 방식은 전 세계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EPL '톱 4'가 멀어지는 상황이지만 모리뉴 감독은 섣부른 전망을 경계했다.


그는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산술적으론 가능하다"면서 "다시 연승을 한다면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계업체 '옵타'에 따르면 모리뉴 감독은 웨스트햄전을 통해 토트넘에서의 50번째 경기를 치렀다. 그는 50경기서 승점 81을 기록했는데, 이는 그 동안 지휘했던 팀 중 가장 낮은 수치다.


모리뉴 감독은 토트넘 이전에 맡았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는 50경기 승점 95를 기록한 바 있다.


현지매체 '풋볼런던'은 "12월 한때 선두에 올랐던 토트넘이지만 계속된 패배로 서포터스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그들에게 1위는 먼 추억처럼 느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