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의 변덕 "비트코인 안사면 바보"에서 "좀 비싸다"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AFPBBNews



"비트코인 안 사면 바보"에서 "비트코인은 좀 비싼 것 같다"


"비트코인 안사면 바보"라며 비트코인 투자 열풍에 불을 붙였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0일(현지시간) 돌연 비트코인 가격이 높다는 의견을 밝혔다.


◇ "비트코인-이더리움 좀 비싸다" :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격이 비싸다’고 인정했다. 비트코인 비관론자이자 금 옹호론자인 피터 시프 유로퍼시픽 캐피탈 CEO의 트윗에 답글을 남기는 중 나온 발언이다.


시프는 "디지털 화폐인 비트코인이 중앙은행에서 발행한 종이 법정화폐보다 훨씬 더 허튼 것이라 생각한다"며 "금은 허튼 것이 아니다"라고 금 옹호론을 펼쳤다.


그러자 머스크는 "돈은 물물교환의 불편함을 피할 수 있게 해주는 데이터일 뿐이며, 이 데이터는 다른 모든 데이터처럼 지연과 오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곧바로 다음 트윗에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은 좀 높아 보인다, 하하"라고 썼다.


머스크의 발언은 그가 지금까지 비트코인 옹호론을 쏟아내며 비트코인 랠리를 부추긴 장본인이란 점에서 이례적이다.


하루 전인 19일만 해도 머스크는 비트코인에 투자하지 않는 이들을 '바보'에 빗대면서 비트코인에 투자하기로 한 테슬라의 결정이 정당했다고 강조했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법정화폐의 실질금리가 마이너스일 때 대안을 쳐다보지 않는 사람은 바보뿐"이라고 밝혔다.


◇ 테슬라 비트코인 투자로 10억 달러 챙겨 : 실제 테슬라는 비트코인 투자로 한 달도 못돼 10억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산되며, 이는 지난해 전체 자동차 판매 순익보다 많다고 CBS마켓워치가 21일 보도했다.


테슬라는 지난 8일 공시를 통해 비트코인 15억 달러어치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이후 비트코인은 랠리를 거듭했다.


특히 21일 비트코인은 코인당 5만7000달러를 돌파, 시총이 1조 달러를 넘어섰다. 이에 따라 테슬라는 불과 한 달도 안 되는 사이에 10억 달러의 평가이익을 올렸을 것이라고 CBS마켓워치는 추산했다.


이는 지난해 테슬라가 자동차 판매로 올린 순익보다 많다. 지난해 테슬라는 전기차 판매로 7억2100만 달러의 순익을 올렸다.


◇ 비트코인 5만8000달러도 돌파, 또 사상최고치 : 비트코인은 22일에도 상승세를 이어가 5만8000달러선마저 돌파했다.


암호화폐 시황을 중계하는 미국의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2일 오전 4시께(한국시간 기준) 5만8330달러를 기록, 또 다시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이후 비트코인은 소폭 밀렸지만 이날 오전6시30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2% 상승한 5만7639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로써 비트코인은 주간 기준으로 20%, 올해 들어서는 100% 각각 급등했다.


최근 비트코인이 급등하고 있는 이유는 인플레이션 공포로 비트코인이 금의 대체재로 여겨지면서 기관은 물론 개인들도 매수에 열을 올리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