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최고 유망주 피어슨, 사타구니 부상…어깨 무거워진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우완 파이어볼러 네이트 피어슨.ⓒAFPBBNews



토론토 블루제이스 우완 파이어볼러 네이트 피어슨(25)이 사타구니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MLB닷컴은 5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의 최고 유망주 피어슨이 오른쪽 사타구니 부상을 당했다. 언제 복귀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피어슨은 지난 2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시범경기에 등판, 1이닝을 소화했는데 당시 투구를 하다 다쳤다.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은 "부상을 당한 지 이틀밖에 되지 않았다. 언제 복귀할 수 있을지에 대해 판단하기까지 시간이 더 걸릴 것 같다"며 "그러나 우리의 목표와 기대는 피어슨이 스프링캠프에 다시 합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앳킨스 단장은 "피어슨이 통증이 모두 사라진 뒤 돌아올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며 "현재까지 그 시간이 1주나 2주가 될지, 아니면 더 길어질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피어슨은 160㎞의 빠른 공을 던지는 토론토의 최고 유망주지만 2020시즌에도 부상으로 단 5경기밖에 뛰지 못했다.


이번 시즌에도 류현진(34)과 함께 원투 펀치를 이뤄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또 부상이라는 변수가 발생했다. 류현진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다.


ⓒ뉴스1코리아